꿈해몽

뱀꿈 꿈해몽

꿈해몽도우미 2019. 7. 7. 23:30
반응형

뱀꿈 꿈해몽

뱀은 예로부터 영민하고 날렵하며 고전동화에도 자주 등장하는 주인공입니다. 오늘은 뱀과 관련된 꿈풀이를 해 보겠습니다. 머리가 여러 개 달린 뱀이 물 속에 있는 꿈을 꾸게된다면 정신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하거나 귀한 보물을 얻을 징조입니다. 여러 마리의 뱀이 문틈으로 들어오는 꿈을 꾼다면 여성인 경우 자신이 원하는 남성을 만나게 되고, 남성은 자신의 신분에 위험한 일이 발생하게 됩니다. 또는 괴한이나 불청객에게 공갈협박과 위협을 받게 될 수도 있습니다. 수많은 뱀을 보는 꿈은 아들과 딸의 상관없이 자라서 학자나 교사 등 학문과 관련될 아이를 가진다는 태몽입니다. 꽃뱀이나 실뱀, 그리고 금붕어, 조개 등에 대한 꿈은 딸을 낳을 것이라는 태몽입니다. 뱀이 몸안으로 들어오는 꿈도 태몽으로, 부인과 새댁은 임신을 하여 훌륭한 아들을 낳게 될 것입니다. 커다란 뱀이 자신을 따라오다 사람으로 변하는 꿈을 꾸게 되면 마음에 내키지 않는 사람과 관계를 맺거나 그런 일을 맡게 됩니다. 미혼여성은 마음에 없는 결혼을 할 수도 있으니 꿈속의 느낌을 잘 살펴서 현실에서 실수하는 일이 없어야겠습니다. 앞에 있던 뱀이 방 안에 들어서는 사람으로 변하는 것은 자신의 일에 많은 발전을 가져옴을 나타냅니다. 뱀을 막대기로 때려 여러 토막을 낸 꿈은

태몽으로, 장차 여러 번 재가하며 남편이 죽거나 병들어 이별하게 될 팔자를 가진 여자아이를 낳게 될 것입니다. 뱀을 입에 물고 질겅질겅 씹어 피가 묻어 나오는 꿈은 유산을 나타냅니다. 뱀을 활로 쏘아 죽이는 꿈은 자신이 원하는 계획대로 매사가 척척 진행될 것을 암시합니다. 목표를 보다 분명히 세우고 매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우물가에서 뱀과 지네가 함께 어울려 노는 꿈을 꾸게 되면 장래에 태어날 아이가 사회 사업가나 정치가로서 명성을 떨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태몽입니다. 새알을 뱀이 물고간 꿈을 꾸게되면 사회사업을 하는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됩니다.푸른색을 띤 뱀 한마리가 머리를 쳐들고 자꾸 따라오는 꿈을 꾸게 되면 아들이 흔한 집안에 태어난 차남 그릇을 나타냅니다. 중학교 때까지는 영리한 재주가 하늘을 찌르는데, 고등학교때부터는 낙방의 쓴잔을 몇 번 마시게 될 것이고 법대를 지망하여 고시를 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앞에 있던 뱀이 방 안에 들어서는 사람으로 변하는 꿈은 자신의 일에 많은 발전을 가져올 것입니다. 내 몸에 뱀이 들어온 꿈은 태몽으로, 부인과 새댁은 임신을 하여 훌륭한 아들을 낳을 것입니다. 우글거리는 뱀을 보며 미소를 짓는 것은 교육자로서 많은 사람을 선도하고 계몽하는 직업을 갖게 되는 태아를 낳게 됩니다. 뱀을 발로 밟아 죽이는 꿈을 임산부가 꾸게되면 임신 중에 유산을 하게 될 것입니다. 사고, 불길, 실패, 질병, 우환 등이 생길 수 있으니 조심해야합니다. 뱀이 자신을 물고 사라진 꿈은 순간적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고 남을 통해서 재물을 얻게될 암시가 있는 꿈입니다. 도마뱀이 한 곳으로 모이는 것을 보는 꿈을 꾸게되면 사람을 모집하거나 학자는 연구자료룰 수집해서 새로운 학설을 정립하게 됩니다. 용이 뱀, 호랑이, 여자 등으로 변하여 싸움을 걸어오는 꿈을 꾸게되면 명예를 잃거나 큰 사업을 성취하려는데 어려운 고비를 여러 번 겪은 다음에야 비로소 그 일을 성취할 것입니다. 수험생 등에 부합되는 꿈이라 하겠습니다. 뱀이 덤벼들어 물려고 하기에 밟아 죽이는 꿈은 잉태된 자식이 유산됨을 나타냅니다. 뱀에게 다리를 물려 피가 철철 흐르는 꿈을 꾸면 생각지도 않은 곳이나 모임에서 귀인을 만나 도움을 받고 좋은 일이 생길 것입니다. 큰 뱀을 보면 효성이 지극한 딸을 얻게 될 것입니다. 뱀이 조상을 졸졸 따라다니다가 사라지는 꿈을 꾼다면 결혼한 사람은 이별수가 있을 것입니다. 뱀이 계란을 물어 가는 꿈은 집안에 실물수가 있거나 도둑을 맞는다. 지출, 우환, 재물파손 등이 생길 것입니다. 뱀이 자기발을 물기에 밟아 죽이는 꿈은유산이 되거나 태어에게 좋지 않을 질병이 있을 징조입니다. 뱀이 득실거리는 꿈을 꾸게 되면 가정의 화목과 안정이 깨어지고 비밀, 부정, 탈선 등에 연관된 말썽과 피해가 발생하게 될 것입니다. 

검은색 뱀에 관한 꿈을 꾸게되면 학문 연구나 특허품 또는 학자와의 동일시이고, 하얀 뱀은 고상하고 청렴한 사람, 일거리, 유산 상속 등과 관계를 표현합니다. 수많은 뱀이 문틈 사이로 들어온 꿈은 여러 계층의 사람과 접할 일이 생기고, 타인으로부터 자신의 신변에 관한 이야기를 듣게 될 징조입니다. 나뭇가지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뱀이었던 꿈을 꾸게 되면 다른 사람의 잔꾀와 농간으로 재물을 잃거나 큰 손해를 보게 될 징조입니다. 뿔이 달린 뱀을 손으로 잡는 꿈은 각종 시험과 고시에 합격하여 입신출세하게 될 것입니다. 즉 입학, 승진, 당선, 승리 등의 길조를 나타냅니다. 뱀이 문안으로 들어오거나 부녀자를 무는 꿈을 꾸게 되면 총명한 자식을 두거나 이권 내지 재물이 생기게 됩니다. 뱀 여러마리가 엉켜있는 꿈은 가정의 화목과 안정이 깨어지고 비밀, 부정, 탈선 등에 연관된 말썽과 피해가 발생하게 됩니다. 울타리 밑으로 뱀, 호랑이 등 동물이 들어 온 꿈은 태몽으로, 소유자는 학업을 닦아 성공할 것입니다. 뱀이 물속이나 수풀 속에 있는 꿈은 좋은 기회가 생겨 안정을 얻고 재물이 풍부해지는 발전을 누리게 됩니다. 뱀 빛이 붉거나 검으면 비방과 구설이 생기고, 희거나 누르면 관공서에 연관된 말썽이나 손실이 생기게 될 것입니다. 뱀가죽으로 만든 방석 위에 앉아 있는 꿈은 남자는 많은 처를 거느리고 아름다운 꽃밭에서 단꿈을 꾸게 됩니다. 뱀보고 도망치는 꿈은 마음이 내키지 않는 일을 어쩔 수 없이 계속하게 될 것입니다. 뱀이 산으로 기어올라가는 꿈은 시끄러운 말썽 내지 손실, 장애 등이 빚어져 곤란과 궂은 일을 치르게 됩니다. 입으로 실뱀을 토해 내는 꿈을 꾸면 하루 온종일 불쾌하고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아 불안 초조합니다. 

까만 뱀이 담장을 타고 들어오는 꿈은 밤중에 도둑이 불쑥 나타나 집안에 비상이 걸리게 됩니다. 불청객이 찾아든다는 것을 의미하니 문단속을 잘 해야합니다. 상대방의 혀 끝이 뱀처럼 두 갈래로 갈라지는 꿈은 짓말을 잘 하는 사람을 뜻합니다. 혀가 두 갈래로 갈라져 있는 이는 거짓말의 달인이거나 자기 회사의 경영을 확고히 하는 사람임을 뜻합니다. 뱀에게 물리든지 뱀이 칭칭 몸을 감는 꿈을 꾸게 되면 풍부한 재운이 열리고 사업의 발전, 안정과 일신의 영화로움 등 부귀, 융성을 누리게 되며 독신자는 배우자를 만나게 됩니다. 뱀과 같이 길을 거니는 꿈은 외국으로 여행을 가게 됩니다. 상인은 금전고통이 일시적으로 따르지만 오후 늦게 해결될 것입니다. 뱀장어가 점점 커져 전봇대만큼 커 보이는 꿈은 처녀가 이런 꿈을 꾸면 시집을 가거나 단꿈에 젖고, 총각이 꾸면 애인을 찾아 천리 길을 헤매게 됩니다. 승진, 당선, 승리, 합격, 재물, 횡재 등의 길조입니다. 도마뱀이 자신을 물고 있는 꿈은 계획하고 있는 일이 제대로 정리가 안 될 징조입니다. 뱀이 치마로 들어와 허리춤 속에 있었는데, 다시 찾아 보니 없어진 꿈은 유산하거나 단명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개나 뱀을 때려 배를 하얗게 드러내 놓고 죽은 꿈은 임신한 사람이 유산하게 됨을 나타냅니다. 깊은 바다속에서 물뱀이 진주 알을 몰고 나오는 꿈은 희귀한 문예작품을 창작하여 전시회에 출품하게 됩니다. 즉 발명, 발굴 등의 길조입니다. 뱀이 용으로 변하는 꿈은 귀인이나 유력자의 도움과 협력을 얻어 가업이 융성하고 명예와 지위가 높아지며 널리 이름을 떨치고 부귀영화를 누리게 됩니다. 뱀이 호랑이를 잡아 먹는 것은 이질적인 두 단체가 대립하지만 어느 한편이 승리하여 한쪽이 몰락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음침한 곳에 도마뱀이 우글거리는 꿈을 꾸게 된다면 자신의 능력을 남에게 과시할 일이 생길 길몽입니다. 예쁜 꽃뱀하고 동침을 하는 꿈은 꽃뱀 좋아하다가 돌이킬 수 없는 병에 걸려 지옥 문턱까지 출입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반응형

'꿈해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꿈 꿈해몽  (0) 2019.07.08
파충류 뱀이 꿈에 나타났다면 뱀에 관한 꿈풀이  (0) 2019.07.08
뱀꿈 꿈해몽  (0) 2019.07.07
호랑이꿈 꿈해몽  (0) 2019.07.07
여행꿈 꿈해몽  (0) 2019.07.07
손가락꿈 꿈해몽  (0) 2019.07.06